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여야, 4.3 특별법 개정 놓고 신경전 팽팽“20대 국회 전 개정해야”...野 “野 때문은 핑계”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4.0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민생당 장정숙 원내대표가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제주4·3사건’ 72주년을 맞은 3일 여야는 4.3 특별법 개정을 놓고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제주시갑 송재호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회의에서 “총선 이후 4월 말 5월 초 임시 국회를 소집해 임기 전 제주 4·3 특별법 개정에 함께하자”면서 20대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민주당)는 특별법 개정과 관련해 추호도 망설임이 없다”며 “통합당이 응하지 않으면 심 원내대표 말은 거짓이라고 생각한다. 통합당은 총선이 끝나는대로 임시국회를 소집해 특별법 개정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미래통합당을 향해 호소했다.

이어 “제주 4·3 특별법 개정안이 통합당의 반대로 2년 넘게 국회에 묶여 도민에게 면목이 없다”며 “민주당이 더 늦기전에 제주의 아픔을 풀어드린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희생자 명예회복과 피해 치료에도 시효가 있을 수 없다. 희생자 유족들이 이미 연로해 하루속히 쌓인 한을 풀어드리기를 희망한다”면서 개정안의 처리를 재차 강조했다.

반면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우리당의 제주지역 1번 공약이 4·3특별법 개정”이라면서 21대 국회에서 처리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이어 개정안 처리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 “정부여당이 중심을 제대로 잡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 여당에 책임을 돌렸다.

그러면서 “우리 당 때문이라는 것은 핑계”라며 “선거가 코앞인데 그 이후를 생각할 겨를이 없어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정연국 상근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가적 위기 상황에 행사는 축소됐지만 72년이 지난 오늘에도 제주도민은 물론 온 국민이 느끼고 있는 슬픔과 아픔은 결코 작을 수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희생되신 모든 분들의 명복을 빌고 또 지난 세월 고통 속에서 힘겹게 살아오신 희생자 유가족들과 피해자들에게도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추모의 뜻을 표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