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문 대통령 "제주 4·3 원점으로 돌아가 낱낱이 밝혀야""4·3은 제주의 깊은 슬픔 이며 제주만의 슬픔이 아니라,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아픔"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4.0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 4·3이라는 원점으로 돌아가 그날, 그 학살의 현장에서 무엇이 날조되고, 무엇이 우리에게 굴레를 씌우고, 또 무엇이 제주를 죽음에 이르게 했는지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진행되는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통해 "4·3은 제주의 깊은 슬픔 이며 제주만의 슬픔이 아니라,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아픔"이라며 4·3의 가치인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을 미래 세대에 전승하고 국가 추념식의 의미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주는 해방을 넘어 진정한 독립을 꿈꿨고, 분단을 넘어 평화와 통일을 열망했다"면서 "제주도민들은 오직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고자 했으며 되찾은 나라를 온전히 일으키고자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누구보다 먼저 꿈을 꾸었다는 이유로 제주는 처참한 죽음과 마주했고, 통일 정부 수립이라는 간절한 요구는 이념의 덫으로 돌아와 우리를 분열시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지금도 평화와 통일을 꿈꾸고, 화해하고 통합하고자 한다면, 우리는 제주의 슬픔에 동참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한 "그렇게 우리의 현대사를 다시 시작할 때 제주의 아픔은 진정으로 치유되고, 지난 72년, 우리를 괴롭혀왔던 반목과 갈등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위해 동백꽃처럼 쓰러져간 제주가 평화를 완성하는 제주로 부활하길 희망한다"면서 "희생자들이 남긴 인권과 화해, 통합의 가치를 가슴 깊이 새긴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폭력과 이념에 희생된 4·3 영령들의 명복을 빌며 고통의 세월을 이겨내고 오늘의 제주를 일궈내신 유가족들과 제주도민들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바친다"며 4·3 희생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인권 신장과 국민 통합을 도모하고 의지를 나타냈다.

특히 국회에 제출된 4·3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며, 4월 말 개소하는 제주4·3트라우마센터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과 2년 전 제70주년 추념식에 참석해 희생자들에게 사과하고 희생자 명예회복, 유해발굴, 배보상 및 국가트라우마센터 설립 등을 위한 국회와의 협의 등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제70주년 추념식 이후 2년 만에 4·3평화공원을 다시 찾았다. 현직 대통령이 재임 중 두 차례 추념식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 추념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에 대해 제주도민께 양해를 구해 100분의 1로 축소한 150여 명이 참석 간소하게 추념식을 진행했다. 2018년에는 만 5000여 명이 참석한 바 있다.

따라서 참석자는 4·3 희생자유족회장 등 유족 60여 명, 4·3 평화재단 이사장, 4·3 실무위원회, 제주 지역사회 대표 등 유관단체 관계자, 정당대표 및 원내대표 등 정당 관계자, 정부 관계자로 법무부 장관, 지자체를 대표해 제주지사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