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전기·전자
삼성전자, 13일까지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접수다음달 삼성 직무적성검사 시행…SW 역량테스트도 진행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4.06 16:5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 펄럭이는 삼성 깃발.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일정을 확정했다.

삼성전자는 6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입사 지원서를 받아 다음달 오프라인 시험인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를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직무적성 검사는 국내에서는 서울·부산·대구·대전·광주 등 5개 지역에서, 해외는 미국 뉴저지와 로스앤젤레스(LA) 등 2곳에서 치러진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에 따라 대규모 인원이 응시하는 GSAT를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에 대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 3급 공채에 가산점을 받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SW) 역량테스트도 다음달 중 진행할 계획이다. SW 역량테스트는 매월 진행되는 시험이지만 코로나19로 2월부터 개최가 연기됐다.

삼성전자는 5∼6월 중 면접을, 6∼7월 중 건강검진을 거쳐 입사하는 일정을 세웠다. 지원 자격은 8월 이전 졸업 또는 졸업예정자이며 모집 분야는 소비자가전(CE), IT·모바일(IM), 반도체·디스플레이(DS) 부문 등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등 여러 경영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도 채용을 늦출 수 없다는 점에서 상반기 공채 일정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