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호남
[기고] 나른한 봄 졸음운전 주의 당부능주119 임영진
  • 일간투데이
  • 승인 2020.04.06 22:05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내년 이맘때쯤이면 날씨가 풀리면서 우리 몸의 긴장 또한 풀리게 된다. 긴장이 풀리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것이 졸음인데 졸음운전은 대형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졸음운전 예방법에 대해 몇 가지 알아본다.

첫째, 차량의 실내공기를 환기시킨다.

일교차가 큰 초봄은 실내 온도유지와 미세먼지 유입방지를 위해 창문을 닫고 운전하는 경우도 많다. 이럴 경우 차량 내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졸음운전으로 이어지므로 수시로 차량내부를 환기시킨다.

둘째. 가벼운 운동으로 활력을 공급한다.

동일자세로 장시간 운전은 몸의 긴장이 풀어져 졸음으로 이어지므로, 턱 운동 등 가벼운 운동으로 몸에 근육을 풀어주고, 동승자가 있다면 서로 대화하면서 껌, 사탕 등을 섭취해 뇌에 자극을 준다.

셋째. 내비게이션 안내음성을 밝은 톤으로 바꾼다.

차량 내 내비게이션의 볼륨을 높이고, 음성모드를 경쾌하고 발랄한 음성으로 전환해 청각에 자극을 주는 것도 졸음운전을 예방하는 방법이다.

넷째. 졸음쉼터를 이용하자.

가로수나 가로등이 일정간격으로 배열돼 있는 비슷한 환경의 도로를 장시간 운전하다보면 졸음으로 이어져 상황판단에 혼란이 온다. 이때는 졸음쉼터를 이용해 충분한 휴식을 취한다.

이상 졸음운전 예방법에 대해 몇 가지 알아봤다. "조금만 참으면 곧 도착인데"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졸음운전을 계속하다간 자신은 물론, 타인의 생명까지 위협하므로 앞에서 언급한 내용들을 잘 숙지해 안전운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