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한진칼,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할 듯…담보 대출 유력오늘 이사회서 참여 여부 결정…2천400억 마련 방안에 관심
  • 일간투데이
  • 승인 2020.05.14 08: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유상증자 추진하는 대한항공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대한항공[00349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한 가운데 대주주인 한진칼[180640]도 자금을 조달해 유상증자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 따르면 한진칼은 14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 방안 등을 논의한다.

앞서 대한항공은 전날 이사회에서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주주 우선 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한진칼은 현재 대한항공의 지분을 보통주 기준 29.96%(우선주 포함 29.62%) 보유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것을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다만 한진칼의 여유 자금이 충분하지 않은 데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과 경영권 분쟁이 마무리되지 않은 만큼 한진칼의 자금 조달 방식에 재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전날 대한항공이 총 발행주식의 20%를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한진칼의 자금 조달 부담은 다소 줄게 됐다.

당초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려면 지분율에 따라 3천억원가량을 조달해야 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우리사주조합 우선배정으로 2천400억원가량을 마련하면 유상증자 참여가 가능해진다.

작년 연결 기준 한진칼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1천412억원에 불과하다.

추가 자금 확보 방안은 추후 별도 이사회를 열어 결정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진칼 자체 유상증자보다는 지분이나 부동산을 담보로 대출받는 방안이 유력해 보인다.

재계 관계자는 "한진칼 경영권 분쟁 등의 상황을 고려하면 한진칼이 직접 유상증자를 하기보다는 자회사인 한진[002320]과 정석기업 등의 지분, 또는 정석기업이 가진 부동산을 담보로 대출받아 자금을 마련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