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강원
양구군의회 신청사 건립공사 착공현재 군의회 리모델링 후 군청사 활용
  • 최석성 선임기자
  • 승인 2020.05.23 21:51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양구군의회 신청사 조감도. 사진=양구군
[양구=일간투데이 최석성 선임기자] 양구군의회 청사 신축공사가 지난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양구군의회 청사 건립 사업은 현재의 의회청사가 본회의장과 회의실, 의원실 등이 협소하고 군청사도 사무실 공간이 부족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51억여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내년 5월 준공될 예정으로 연면적 1394.38㎡의 규모로 건립되는 새 의회 청사는 1층에 사무실과 전문위원실, 휴게실, 도서자료실 등이 들어서고, 2층에는 본회의장과 의장실, 부의장실, 부속실 등이 들어서며, 3층에는 의원실과 방송실, 회의실, 대기실 등이 자리할 예정이다.

의회 새 청사가 건립될 부지는 1983년 11월 24일 준공돼 제21대 유영천 군수부터 제35대 전창범 군수가 퇴임한 2018년 6월까지 군수 관사로 사용된 곳이다.

양구군은 조인묵 군수가 취임과 동시에 관사를 사용하지 않고 사저에서 출·퇴근함에 따라 지난해 5월 관사를 철거한 후 임시 주차장으로 사용해왔다.

지난 2018년 10월 청사 종합정비계획을 마련한 양구군은 의회 신청사 설계 공모를 실시해 지난해 6월 당선작을 발표했으며, 11월 실시설계를 완료해 최근 공사를 시작하게 됐다.

현재의 의회 청사는 리모델링을 거쳐 군청사로 활용하면 보건소와 군청, 의회(리모델링 후 군청사)로 이어지는 一(일)자형 동선이 갖춰져 청사 간 연계성·공간 활용도도 높아지며, 민원인들의 접근성이 용이해지는 장점이 있다.

오민수 종합민원소통실장은 “현 군청사는 지난 1983년부터 사용된 오래된 건물로 비좁은 공간에서 근무하는데 애로가 있었다”며 “청사 종합정비가 완료되면 공간 부족 문제와 민원인들을 위한 편의시설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