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미래통합당, 내년 4월 7일까지 김종인 체제 출범당선인 압도적 찬성으로 결정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5.24 1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미래통합당이 결국 내년 4월 7일까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기로 지난 22일 결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워크숍 도중 기자들에게 “오늘 당선자총회에서 김종인 박사(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를 우리 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 선거(2021년 4월)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전 내내 여러가지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들 뜻이 모아져서 비대위가 정식 출범하게 된 것이 참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원외 당협위원장들, 전국위원회와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 있겠지만 일단 방향이 잡혔다는게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김 내정자를 당장 만나겠다는 뜻을 보였다. 주 원내대표는 “연찬회가 끝나는 대로 연락을 드리고 시간을 맞춰 만나겠다”고 언급했다.

이로써 돌고 돌아서 결국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출범시키기로 했다. 지난달 말 미래통합당은 전국위원회를 열어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대해 의결했다. 하지만 임기 연장을 결정하는 당헌당규 개정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 소집을 요구했지만 정족수 미달로 열리지 못했다.

그러자 김 내정자는 8월말로 규정돼 있는 기존 임기일 경우에는 비대위원장 자리를 맡지 않겠다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당 지도부가 공백인 상태가 발생했다.

이후 자강론과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놓고 당 안팎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대권주자들과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자강론이 제기됐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초선 당선인들 중심으로 김 내정자를 비대위원장에 앉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그 이유는 대안이 없다는 것이다. 김 내정자 이외에 미래통합당을 이끌만한 인물이 없다는 것이다.

또한 김 내정자는 계속해서 830(80년대생, 30살이면서 00학범)세대 리더십을 강조했다. 젊은 리더십이 미래통합당에서 차기 대권 주자로 나와야 한다는 이야기다.

이로 인해 차기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인물들과 충돌이 벌어지면서 자강론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그러나 김 내정자 이외에 특별한 대안이 없다는 점이 결국 김 내정자를 비대위원장 자리에 앉히게 만든 것이다.

김 내정자가 비대위원장 자리에 앉기 위해서는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야 한다. 하지만 4월말 열렸던 상임전국위원 그대로 열어야 할 것인지 아니면 새로 상임전국위원을 임명해서 열어야 할 것인지 숙제가 남아있다.

이미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 대표권한 체제이기 때문에 새로 상임전국위원을 임명해서 상임전국위를 열 가능성이 높다.

또한 외부에 있는 무소속 당선인들과의 관계 설정도 중요한 숙제이다. 특히 홍준표 전 대표는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이에 대한 관계 설정 역시 중요한 문제가 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