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정치 국회·정당
김종인 비대위, 인물·정책 노선 '다 바꿔?"비대위원, 3040 경제·복지 전문가 중용 전망
'부자·기득권' 정당 이미지 탈피, 중도개혁 노선 전환 관측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5.24 11: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지난 22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왼쪽에서 두번째) 사무실을 찾아 환담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미래통합당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내년 4월 재보선까지 미래통합당을 지휘할 김종인 비상대책위가 인물과 노선, 정강·정책을 총망라해 고강도 쇄신에 들어갈 전망이다. '청년·전문가'를 전면에 내세워 당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불어넣는 한편 전통적인 보수 노선에서 탈피한 중도개혁 노선으로의 전환이 점쳐지고 있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는 경제·복지·고용 등 각 분야의 3040세대 신진 외부 전문가 4인을 포함한 총 9인으로 비대위를 구성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에는 당내에선 현역 의원 중 초·재선 그룹에서 1명씩을 추천받고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한다.

이번 총선에 출마했다 낙선한 김재섭(서울 도봉갑)·천하람(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전 후보 등 청년층이 비대위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이들은 총선참패 후 '청년 비상대책위'를 꾸려 활동 중이다. 김 내정자는 주변에 청년 비대위와 관련해 "중용할 인물들이 몇몇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내정자가 80대이고 주 원내대표와 이 정책위의장 등도 60대인만큼 3040 신진을 기용해 세대간 균형을 맞춘다는 포석이다.

또한 김 내정자는 오는 27일께 4·15 총선에 낙선한 후보들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 연찬회를 열어 총선 참패의 원인 진단과 함께 향후 당 혁신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오는 28일 열리는 전국위원회를 겨냥해 '김종인 비대위'의 비전을 밝히고 지지를 호소한다는 계산이다. 전국위원회와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당헌 부칙에 규정된 '8월 31일 전당대회' 조항이 삭제돼야 김 내정자의 비대위원장직 취임이 절차적으로 완료되기 때문이다.

비대위 인선과 총선 참패 진단이 끝난 뒤 김 내정자는 통합당의 이념과 정책 노선을 새로 세울 것으로 보인다. 반공과 자유시장경제 등 보수진영이 매달려온 전통적인 노선에서 벗어나 '경제민주화' 전도사답게 진보·보수 이념을 초월해 사회·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게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 내정자는 그동안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부자와 기득권'을 비호하는 정당이라는 통합당 이미지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해왔다. 당내에서도 김세연·이양수 의원 등이 차기 대선의 화두가 될 '기본소득제', '전국민 고용보험제' 등 경제·복지정책의 기본 방향부터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내년 4월 재보선을 위한 인물 발굴도 소홀히 할 수 없는 과제다. 당 일각에선 '슈스케(슈퍼스타케이)'나 '미스터트롯' 방식의 국민경선제로 인재 영입을 자연스레 유도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