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관위, 총선 부정선거 의혹 직접 해소 나선다28일 과천청사서 언론 상대로 사전투표·개표 과정 시연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5.25 12: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민경욱 의원을 중심으로 미래통합당 등 보수 정치권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주장이 계속되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오는 28일 과천청사에서 투·개표 시연을 통해 직접 의혹 해소에 나서기로 했다.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앞서 11일에 공개했던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민경욱 의원을 중심으로 미래통합당 등 보수 정치권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주장이 계속되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직접 의혹 해소에 나서기로 했다.

선관위는 오는 28일 오후 과천 청사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시연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선관위는 먼저 투·개표 과정은 물론 서버를 포함한 선관위 통신망의 보안체계, 통합선거인명부시스템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사전투표장비, 투표지분류기, 심사계수기 등 장비에 대한 구성과 제원, 작동원리에 대해서도 정보를 제공한 후 실제 시연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전투표 시연은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수 4000명, 투표수 1000명을 가정해 진행된다.

선관위는 언론을 통해 제기된 주요 의혹과 관련한 질의응답도 진행할 계획으로, 선거 장비 내부 구조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부정선거 주장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투·개표 시스템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jfkn 2020-05-25 17:47:01

    시연이 무슨 의미? 그런다고 해소가 되겄냐. 선관위는 바보이거나 국민을 바보로 여기거나 둘 중 한가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