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서울 고교생 전원 2학기부터 무상교육 시행서울시교육청 3차 추경 예산안 제출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6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내년 1학기부터 시작하기로 한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의 무상교육을 한 학기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으며, 서울 시내 모든 고등학생이 무상교육의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이를 추진하기 위한 26일 제3회 서울특별시 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 예산안을 25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추경안은 기존 예산안보다 6천611억원이 늘어나 통과될 시 교육청 총 예산은 10조7천925억 원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원격수업과 방역체계 구축에도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

예산은 원활한 원격수업을 위해 저소득층 학생 인터넷 통신비·온라인학습기기 지원 374억 원,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 구축에 15억 원, 고등학교와 특수·각종학교, 혁신학교 무선 접속장치(AP) 구축177억 원, 교사 지원비 157억 원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방역 부분에서는 방역 활동 강화 인력지원비용 208억 원, 급식실 임시 가림판 구입비용 45억 원, 학생용 추가 방역 물품 지원비 17억 원, 학교급식 배식 연장에으로 인한 조리종사원 초과근무 인건비 33억 원, 영세 사립유치원 운영을 한시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184억 원 등의 예산을 편성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안정적인 원격수업을 위해 투자하기로 했다"며 "올해는 전체 고교와 특수·각종·혁신학교를 시작으로 일반 교실에 무선 AP를 설치하고, 내년에는 재정여건을 고려해 초·중학교로 확대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