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민주당, 윤미향 거취 놓고 ‘우왕좌왕’강창일 “정치권 온 것이 문제”...최민희 “이용수 할머니 이해 못해”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5.26 12: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난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제주4ㆍ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자료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논란이 거듭되면서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특히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하면서 그 혼란은 더욱 증폭되는 분위기다.

강창일 의원은 초창기에는 윤 당선인을 옹호했지만 최근 그 기류가 변화했다. 강 의원은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시민운동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이 근본적인 문제”라면서 윤 당선인을 비판하기 시작했다.

강 의원은 “할머니도 그걸 지적했잖나. 지금 해야 될 일이 많은데 어떻게 우리를 놔두고 아직도 해결된 게 없는데 갈 수가 있느냐, 이런 근본적 문제를 제기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서 아쉽다고 생각하고, 거기다 개인적 비리들이, 비리라고 하면서 많이 언론에 나오고 있지 않나? 비리의혹이죠. 여기에 대해선 해명을 해야 될 것”이라면서 윤 당선인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또한 “이틀만 지나면 국회의원인데 여기에서 근본적인 문제 할머니가 지적한 근본적 문제에 대해서 나름대로 해명할 것은 해명하고 국민에 대해서 사과, 우선 이렇게 시끄럽게 된 것 자체가 사과해야 될 사안 아니겠나, 국민에게”라고 재차 강조했다.

강 의원은 “이게 한일 양국간 문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여기에서 일종에 책임을 져야 되는 부분이 있죠. 그래서 입장을 밝히는 것이 좋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반면 최민희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해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최 전 의원은 “이 할머니께서 윤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서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그 부분이 솔직히 납득이 안 된다”고 언급했다.

최 전 의원은 “할머니가 조금 더 젊으셨다면 직접 국회에 들어가서 일을 하셔도 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 좋았을 것”이라고고 이야기했다.

이 할머니가 정대협 모금행사 직후 밥을 못 먹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최 전 의원은 “모금된 돈으로 누구 개인에게 누가 밥을 먹자, 그러면 지출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생계 문제도 해결이 안 됐다, 예를 들면 밥을 못 먹었다, 난방비가 없었다는 얘기가 돌아다니는데 그건 사실일 수 없다”고 언급했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최 전 의원은 “12가지 목적 사업이 있고, 피해자 지원 부분은 사실 한 부분이다. 그 부분에 대해선 기부금의 목적에 맞게 최대한 노력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또한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공인에게 사퇴를 요구할 때는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있어야 한다”며 “왜 유독 윤 당선인에 대해서만 이렇게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는지 알 길이 없다”면서 사퇴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처럼 더불어민주당이 윤 당선인의 거취를 놓고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은 지도부가 윤 당선인 거취에 대해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JMAC 2020-05-26 13:03:53

    밥한끼를 사줬는지 아닌지는 이제 국민들에게는 큰 의미는 없다.
    사실이면 실망이 커질 뿐이다.
    지금은 멀리서 크게 보고 세세히 따져나가야 할 때이다.
    국민대다수가 믿고 찍어준 거대여당이다.
    등용에 실패했다면 인정하고 도려내야 한다.
    결과를 정해둔 편들기 식이아닌 결과를 수용하는 여당이 되어야 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