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文대통령 "결국은 일자리"…"정부 재정만으로 감당 어렵다" 호소코로나19 위협 두렵지만 우리의 일상을 멈춰 세울 수 없다"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5.2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결국은 일자리"라며 "지금과 같은 비상 상황에서는 정부의 재정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국민 여러분의 기부가 일자리를 지키거나 일자리를 잃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감염력이 매우 높은 바이러스와 공존해야 하는 새로운 일상을 경험하고 있다"며 " 코로나19의 위협이 두렵지만 우리의 일상을 멈춰 세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방역 역량과 축적된 경험으로 볼 때 우리는 새로운 일상을 충분히 감당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다만 방역에 대한 끊임없는 주의가 필요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집단 감염이 주로 발생하고 있는 고위험 시설에 대해 보다 엄격한 방역 수칙을 적용하고, 관계 부처와 지자체의 합동 점검을 강화하여 집단 감염의 재발을 막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매출 감소폭이 둔화되었고, 카드 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에게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재난지원금이 힘겨운 사람들 마음을 따뜻하게 덥혀주고 있는 것 같아서 보람을 느낀다"면서 기부에 참여하고 있는 국민들께도 특별히 감사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마련해 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환입되어 어려운 국민들의 고용 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것"이라며 "재난지원금을 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들에게 익명으로 기부한 소식도 보았다. 아름다운 기부"라고 언급해다.

끝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보다 못한 사람들의 손을 잡아주는 따뜻한 마음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소비든, 기부든, 그 뜻이 하나로 모아져 함께 어려운 시기를 건너는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