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빅데이터
변창흠·이재광·김학규·박재현·채희봉·김종갑 順…공기업 대표 순호감도변창흠 LH공사 사장 호감도·관심도 톱
  • 유경석 기자
  • 승인 2020.06.01 11:2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내 공기업 대표 8명 호감도 비교. 자료=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일간투데이 유경석 기자] 올해 공공기관 경영평가 발표시기가 다가온 가운데 공기업체 대표들에 대한 소비자 호감도와 관심도를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변창흠 LH공사 사장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기간이었던 지난 2월28일부터 5월27일까지 최근 3개월 기간을 대상으로 임의의 공기업체 대표 8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 대상 공기업 대표는 가나다순으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손병석 한국철고공사 사장,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 공사 사장은 지난 2월28일에 취임, 분석 대상에 포함됐지만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의 경우 4월10일에 취임해 이번 조사에서는 제외했다.

조사대상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이다.

조사에서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의 경우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70.56%로 가장 높았다.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장이 60.71%로 2위,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이 51.08%로 3위를 차지했으며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50.61%,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50.00%,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40.14%,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 34.34% 순으로 나타났다.

17.99%로 가장 낮은 순호감도를 기록한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사태와 원유 급락이라는 대형 악재로 인한 저조한 정유업체 실적 등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각 공기업 대표들의 정보량도 함께 분석했다. 이는 12개 채널에 올라온 국내 전체 게시물중 각 대표들의 이름이 들어간 총 포스팅 수를 의미한다.

분석결과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7409건으로 1위를 차지, 정보량이 가장 적은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의 993건에 비해 무려 7배가 넘는 압도적인 관심도를 기록했다.

2위는 3097건을 기록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3위는 2723건을 기록한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차지했다.

변창흠 사장의 경우 '코로나19 경제활력 지원방안'을 수립하고 영세 상공인과 비영리민간단체·사회복지법인 등에게 임대료 할인·동결 발표, 임원·본부장급 임금 일부 반납 기부, 건설현장 경제활성화 대책, 청년인턴 채용 등을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코로나19 대응 활동 등으로 언론과 국민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적극적인 대응이 높은 긍정률과 순호감도를 이끌어냈음은 물론이다.

김다솜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소장은 "다른 산업부문과 다르지 않게 코로나19에 따른 공기업 대표들의 경영 환경과 대응 활동 등 호감도와 관심도에 많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나 올해 실시되는 공공기관 평가에서 감염병 대응과 관련한 항목이 어느 정도 반영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게시물 내용에 '예쁘다 좋다 만족한다 최고 웃다 잘한다' 등의 단어가 더 많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 화난다 불만족 울다 짜증 못한다' 등의 부정적 의미의 단어가 더 많으면 부정글로 분류된다. 주의할 것은 게시글에 긍정어나 부정어가 포함돼있더라도 그 감성어가 해당 기관이나 대표를 반드시 겨냥하거나 지칭한 것이라고는 할 수 없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