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이후 첫 연락 '불통'북, 예고한 '완전한 폐쇄' 행동 나선 듯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6.08 13: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8일 개성에 설치된 남북연락사무소에 우리 정부가 통화연결을 시도하였으나 연결이 되지 않고 있다.

남북연락사무소는 2018년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개성에 설치되었으며, 특별한 현안이 없어도 평일 오전 9시에 업무 개시, 오후 5시에 마감 통화가 이뤄져 왔다.

8일 정례브리핑에서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오전 연락사무소는 예정대로 북한과 통화 연결을 시도했으나 현재 북측이 받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여 대변인은 '오전 개시 통화가 불발된 것을 연락사무소 가동 중단으로 봐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오늘 오후에도 예정대로 통화를 시도할 예정이며, 관련 상황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정부는 모든 남북합의를 철저히 준수하면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북측과 협력을 계속해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불통 사태는 남북연락사무소가 개소된 이후 1년 9개월 만에 처음 발생해 지난 담화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공헌한 대로 연락사무소가 폐쇄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발표한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남측의 대북전단 법적 조치를 요구하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개성공단 완전 철거, 금강산 관광 폐지와 함께 연락사무소 폐쇄를 언급한 바 있다.

이어 5일에는 남북 간 연락사무소 통화가 오전·오후 모두 정상적으로 이뤄졌지만, 당일 밤 김 제1부부장은 북한 통일전선부에서 대변인 담화를 통해 연락사무소의 '완전한 폐쇄' 등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남북 간 군 통신선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