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여야, 대북 전단 살포 금지 놓고 공방전與 “대북전단 살포금지 입법 추진”...野 “北 요청에 끌려다녀”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6.08 1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이른바 대북전단 살포 금지 입법 추진을 놓고 여야가 8일 공방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대북전단 살포금지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반면 미래통합당은 북한에 끌려다닌다면서 크게 반발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원구성이 완료되면 대북전단 살포 금지 입법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역대 정부가 겪어왔던 대북전단 문제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접견 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백해무익한 대북전단 살포는 금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며칠 전 북한이 대북전단 관련 담화문을 발표한 이후 남북관계에 이상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북한의 진의와 의도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냉정하게 대응해야 한다. 오해와 불신이 충돌로 이어진 역사를 절대로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관련된 명백히 사실과 다른 허위정보와 가짜뉴스가 국내외에 광범위하게 유포됐다”면서 “일련의 사태가 공통적으로 북한이 체제위협으로 민감하게 반응하는 김 위원장의 유고설과 연관있다. 대북전단도 이런 맥락의 연장선에 있다”고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은 남북 모두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해있다. 어려울수록 남북이 역지사지의 자세로 상대를 존중해야 문제를 풀어갈 수 있다”며 “어렵게 쌓은 신뢰를 허물고 긴장을 고조하는 감정적 발언은 서로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북한 요청에 일방적으로 끌려 다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김여정 담화 관련해 몇 마디 하고자 한다. 왜 우리 정부가 떳떳하지 못하게 북한에 대해서 아무 대응을 제대로 못하고 있는지 상당히 의아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나라의 위상이 국제적으로 어느 때보다 높아져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우리에게 뭐라고 얘기하는 것에 마치 순응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엄청난 자존심을 건드린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압도적으로 제압할 수 있는 경제적 능력을 갖고 있고 국방 능력도 북한보다 조금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며 “북한이 동족이기 때문에 평화적으로 교류하고 화해하는 것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일방적으로 북한의 요청에 끌려 다니는 나라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의 핵과 화학무기가 두려워서 북한에게 저자세를 보이는 건지, 그렇지 않으면 어떤 다른 이유가 있어서 그러는 건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정부는 대북관계에서 분명한 태도로 국민들 자존심에 상처 나지 않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