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포항서 급성폐렴으로 사망한 고3, 코로나19 음성 판정사망 당시 온 몸에 멍.. 폭력 혐의 발견 못해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6.09 15: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급성폐렴으로 사망한 포항 고3, 코로나19 음성 판정" (CG)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9일 경북 포항의 한 가정집에서 등교 개학 이틀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등학교 3학년 A군이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날 오전 포항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오전 온몸에 멍 자국이 난 채 숨져있는 A군을 친척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A군 부검 결과 급성 폐렴과 괴사 동반 패혈증이 원인일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몸에 난 멍 자국은 학교 폭력이나 가정 폭력과 관계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20일 등교 후 설사 증상으로 조퇴해 계속 집에 머물렀으며 A군과 함께 사는 아버지는 22일 오전 A군이 자는 줄 알고 출근했다고 밝혔다.

이후 친척이 A군의 집을 방문했을 때 숨져있는 A군을 발견한 것. 경찰은 학교나 가정에서의 폭력 혐의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A군이 치료를 받아야 할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A군 아버지가 병원에 데려가지 않은 점을 들어 유기나 방임 등을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