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중국, 홍콩보안법 통과 전망… 美 "홍콩 특별지위 박탈"법무부, 국방 물자 수출 중단·첨단제품 접근 제한 등 조치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6.30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미 상무부는 현지시간 29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이 오늘 통과될 시 홍콩에 대한 특별 대우를 박탈할 방침이라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수출 허가 예외 등 홍콩에 특혜를 주는 미 상무부의 규정이 중단됐다"고 말하며 추가 조치도 검토 중이라 언급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홍콩의 자유를 박탈하는 중국 공산당의 결정이 홍콩에 대한 정책을 재평가하게 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이 밝힌 미국의 조치는 첨단물품에 대한 홍콩의 접근 제한, 국방 물자와 민·군 이중용도 기술의 수출 중단 등이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이날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킬 것으로 전망되며, 구체적인 시행일은 알려진 바 없으나 홍콩주권 반환일인 내달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중국은 지난 5월 22일 전인대 개막식에서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에 정보기관을 개설해 홍콩의 반(反)중국 행위를 막겠다는 내용의 홍콩보안법 초안을 심의했다.

당시 미국은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과 홍콩자치권 조사 등까지 거론했지만, 중국은 같은달 2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체회의를 통해 홍콩 국가보안법 표결을 강행해 통과시켰다.

이날 홍콩보안법 통과 결과에 따라 미중 간 갈등이 다시 격화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