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노동계 1만원 VS 경영계 8천410원… 내년 최저임금 대립노사 최초 요구안 제출…경영계, 2.1%↓ 삭감안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0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근로자위원인 이동호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왼쪽 두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1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 최저임금 심의에 착수했다.

노동계는 올해보다 16.4% 상승한 1만 원, 경영계는 2.1% 삭감한 8천410원으로 최초 요구안을 제출했다. 

근로자위원 측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로 최저임금 인상 효과가 줄어든 점을 고려해 비혼이나 단신 노동자와 1인 가구 생계비 등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인상안을 만든 것이라 밝혔다.

사용자위원 측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한국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 중소기업 등의 경영 여건 악화, 최근 3년간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비율 등을 근거로 삭감안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근로자위원들은 내년 최저임금 삭감안에 반발하며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사용자위원 측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