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ㆍ라이프 서울
강남구 등 4개 기관, 협약 맺고 창업가거리 활성화 나서포스코·아산나눔재단·한국엔젤투자협회와 시설·공간 무상공유 등 업무협약
  • 엄정애 기자
  • 승인 2020.07.01 15:35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1일 포스코 창업지원센터 '체인지업 그라운드'(역삼로 168)에서 포스코, 아산나눔재단, 한국엔젤투자협회와 창업생태계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역삼로 창업가거리(Start track) 활성화에 나선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강남구를 비롯한 4개 기관은 ▲강남스타트업센터, 포스코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팁스타운 등 시설·공간 무상공유 ▲입주기업의 창업지원 프로그램 참여 ▲스타트업 관련 공동 연말행사 등을 추진한다.

구는 지난해 12월 창업가거리에 '강남스타트업센터'를 개관하고 멘토링·투자자 매칭 등으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다. 특히 강남스타트업 포럼을 오는 12월까지 매월 둘째 주 목요일 개최하고 초청강연·토론 등 참여형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 경영전략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강남은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성장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가 잘 구축된 도시"라며 "창업가거리를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부활시켜 '스타트업 하러 강남 간다'는 말이 나올 수 있게 전폭적인 정책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말하고 "나아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교류하는 산업플랫폼과 구민의 니즈를 정확하게 분석할 빅데이터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기업 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