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통합당, "인국공, '로또찬스'로 채용 공정성 훼손"인국공 공정채용TF 발족…비정규직 정규직화 검증 예고
하태경 위원장, "인국공, 빚내고 혈세로 정규직 전환…여야 가이드라인 공감대 확인 뒤 전환해야"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7.06 15:55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국공(인천국제공항) 공정채용TF'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미래통합당이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공정채용TF(태스크포스)를 출범하며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검증의 칼을 들이댈 것임을 밝혔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6일 국회 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인국공 공정채용TF 임명장 수여식'을 개최했다. 인국공TF 위원장으로 하태경 의원을, 위원으로는 임이자·김형동·이영·허은아 의원과 청년 몫으로 김재섭 비대위 위원, 백경훈 전 선대위 대변인이 임명됐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본인이나 가족 입장에서 고용이 안정돼 좋은 일이지만 그 과정이 공정하고 합리적인지 못하면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킨다"며 "인국공에서 보안검색 요원 1902명을 청원경찰신분으로 정규직화했다. 대통령이 취임 몇일만에 공항을 찾아 '비정규직의 제로화' 선언을 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너무 불합리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나 청와대는 이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짚지 못하고 엉뚱한 소리만 한다. 이해찬 대표는 '사소한 일'이라고 했다고 취소했고 김두관 의원은 '좀 더 배웠다고 임금 두배 받는 게 불공정'이라 했으며 황덕순 일자리수석은 '청년 일자리를 뺏는 게 아니다'고 했다"며 "공정하지 못할 때는 조직 단합이나 국민 단결 모두 깨진다. '배고픈 것은 참아도 배 아픈 것은 못 참는다'는 말은 우리 국민들이 공정에 유독 민감한 것을 나타내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정권의 인기영합적인 아마추어적인 정책이 국민들의 희망을 빼앗아 가고 있다. 국민들이 자기들의 노력이 외면당하고 희망을 빼앗아가고 있다고 절망하고 있다"며 "사람의 일생을 좌우하는 취업은 한 자리도 로또로 되선 안 된다. 채용의 공정성을 바로 잡아아 한다. 인국공 공정 채용TF는 무너진 대한민국의 공정과 기회평등을 바로세우고 원칙을 바로 잡기를 바란다. 국민들의 절망을 희망으로 바뀌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하태경 위원장은 "코로나로 항공사들도 그렇고 공항들이 망해가고 있다. 합리적인 공사는 이 시기에 긴축 경영을 해야지 확장 경영을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이번 정규직 전환은 경영진의 합리적인 결정이 아니라 청와대의 강압에 의한 무모한 결정이다. 인국공은 1조8000억원 채권을 발행하고 혈세 지원을 받아야 한다. 인국공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순수히 대통령에, 대통령에 의한, 대통령을 위한 전환이다. 일단 대통령이 (정규직 전환을) 유보시키고 여야간 공정채용 가이드라인에 공감대를 확인하고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 뒤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이자 위원은 "인국공 로또채용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니까 여당은 마치 통합당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반대하는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애기했던 '기회는 평등할 것'이라는 말은 조국의 아빠찬스로, '과정은 공정할 것'이라는 말은 인국공 로또 찬스로,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말은 윤미향 의원의 할머니 찬스로 모두 무너졌다"고 성토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