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김태년, 실수요자 보호 등 부동산 안정화 대책 마련 예고"아파트 투기 세력 근절에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할 것"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0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7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아파트 투기 세력 근절에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주택자와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해 종부세 등을 중과하고 실수요자는 보호하는 실효성이 있는 부동산 안정화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생애 최초 주택 구입, 신혼부부 및 청년 등 실수요자가 주택을 쉽게 구입하게 공급하고 금융을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하겠다"면서 "장기 실거주자에 대한 세 부담 완화 정책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해 12월 16일 고강도 대책을 발표했는데 후속 법안이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않아서 부동산 시장에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부동산 후속 입법을 예고했다.

한편, 정부와 여당은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추가 핀셋 대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유세·거래세를 개편해 다주택자와 단기매매자 등에 세금을 인상할 예정이며, 공급 확대 등의 대책은 시차를 두고 별도로 발표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