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미래통합당, 다주택 의원 처분 논란 속으로원희룡 “다주택 의원 처분해야”...주호영 “반헌법적 발상”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7.07 13:34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난달 9일 원희룡 제주지사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다주택 소유 의원들의 부동산 처분이 이슈화된 가운데 미래통합당 내부에서도 다주택 의원의 부동산 처분 논란 속으로 휘말렸다.

미래통합당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는 7일 MBC 라디오에 출연, “미래통합당도 다주택 의원이 있는 상태에서 부동산 대책을 비판해 봤자 국민 신뢰를 받기 힘들다”면서 집을 팔 것을 제안했다.

원 지사는 “국회의원과 공직자가 집을 판다고 국민에게 집이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자격시비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면서 “자기 손부터 깨끗이 한 뒤 치료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비서실장부터 강남불패 신호에 따라 살고 있다는 걸 온몸으로 보여주는데 이렇게 되면 부동산 문제 해결은 커녕 부동산 문제 해결을 논할 자격이 있느냐는 시비부터 붙는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상황이 이렇게 된 것은 대통령 비서실장, 국회의원, 장관 상당수가 강남에 아파트나 상가를 움켜쥐고 안 놓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국회의원 부동산 백지신탁을 통합당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서울 시민청에서 열린 민선7기 2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시선집중’에 출연, “미래통합당 다주택 보유자들이 주택을 처분할 생각이 있느냐”고 당일 출연했던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에게 따졌다.

박 시장은 “어쨌든 청와대가 처분하라고 지시를 했으니까 통합당도 따랐으면 좋겠다. 국민들이 굉장히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당이 동시에 하는 것으로 하자”며 “사실 저도 처분하고 싶은데 죄송하지만 집이 따지고 보니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7일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유재산 처분은 헌법에 보장된 것으로 시장 원리에 따라 작동해야지, 시장 원리에 맞지 않는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반발했다.

그러면서 “종합적 제도를 통해 집값 안정과 다주택 처분을 유도하는 것이 유능한 정부지, 정책이 작동하지 않는 가운데 집만 팔라고 다그치는 것은 무능함을 자인하는 꼴”이라며 “통합당 의원들도 다주택을 처분하는 게 좋겠다는 발상 자체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새벽에 의원들에게 문자까지 돌리면서 다주택 의원들의 집 처분을 종용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남국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당이 어제, 즉시 의원들이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오늘 아침 5시 50분엔가 부동산 계약서 들고 오라. 저는 제 소유가 아닌데 들고 가야하냐고 다 들고 오라고 했다”고 다급한 더불어민주당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전수조사에 들어간 상황으로 아직 내려진 지침은 없지만 다주택,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 정리해야 된다는 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