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ㆍ라이프 서울
김종무 서울시의원, "9호선 4단계 턴키 방식 확정 환영"지하철 조기 개통으로 강동구 대중교통 접근성 빠른 향상 기대
  • 엄정애 기자
  • 승인 2020.07.09 14:43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서울도시철도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의 일괄입찰(턴키방식) 추진이 확정됨에 따라 2027년으로 예정됐던 연장구간 개통계획이 1년가량 앞당겨질 전망이다.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은 강동구 관내 4개 정거장(길동생태공원, 한영외고, 고덕역, 고역강일1지구) 신설을 포함해 4.123㎞ 구간을 건설하기 위해 총사업비 6408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2018년 5월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후 올해 4월 국토교통부 기본계획 승인을 마친 상태이다.

강동구는 대규모 재건축 아파트단지와 공공주택지구의 입주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어 교통난 해소를 위한 대중교통 확충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강동구 주민들은 9호선 4단계 조기 착공을 위한 서명운동을 진행해왔고 지난 4월 23일 진선미·이해식 국회의원, 이정훈 강동구청장과 지역 시의원들은 박원순 시장에게 주민 서명부를 전달하며 9호선 4단계 사업의 턴키방식 추진을 강력히 요청한 바 있다.

이러한 노력들은 지난달 서울시 건설기술심의위원회가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입찰방법을 3개 공구로 분리해 일괄입찰로 결정함으로써 결실을 맺게 됐다.

김종무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2)은 "턴키 방식(설계·시공 일괄입찰) 확정으로 지역 숙원사업인 9호선 4단계 조기개통이 가능하게 돼 기쁘다"며 "이후 예산 확보 등 사업 추진에 필요한 사항을 면밀히 챙기고 9호선 4단계 개통 전까지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