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둔촌주공 시공사업단 "조합업무 관여 주장 사실무근"둔촌주공조합원모임 "시공사가 조합원 의사 배재하고 분양보증 절차 계획중"
시공사업단 반박 "조합장 부재 상관없이 일정대로 공사 추진…상황 지켜볼 것"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07.09 16:38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둔촌주공조합원모임 500여명은 9일 오후 12시 30분 둔촌동역에서 시공사업단 규탄 집회를 열고 HUG 분양가 보증과 입주자모집공고 승인신청을 강행하려는 시공사업단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둔촌주공조합원모임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국내 최대 규모로 주목받고 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이 분양가를 두고 조합원 갈등이 극에 치닫고 있다. 앞서 예정된 조합원 임시 총회가 취소됐고 조합장도 사퇴를 선언하면서 둔촌주공 재건축의 이달 일반분양은 안갯속에 빠졌다.

이런 가운데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로 구성된 시공사업단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인 7월 28일까지 입주자 모집공고 신청을 하기 위해 조합원의 의사와 무관하게 분양 일정을 강행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와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둔촌주공조합원모임 500여명은 9일 오후 12시 30분 둔촌동역에서 시공사업단 규탄 집회를 가진 뒤 강동구청 앞에서 입주자 모집공고 신청 저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시공사업단이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제시한 일반분양가인 3.3㎡당 2978만원에 분양보증을 받고, 강동구청에 입주자 모집공고 신청 절차를 밟으려 한다"고 주장했다.

당초 둔촌주공 조합은 이날 임시총회를 열고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심사 기준에 따른 분양가 수용 여부, 선분양·후분양 중 분양 방식 등을 결정할 계획이었으나, 총회가 무산되면서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 때문에 둔촌주공이 후분양을 추진할 경우 시공사업단이 현금 흐름에 차질을 빚게 돼 일정을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는 게 둔촌주공조합원모임 측 생각이다.

둔촌주공조합원모임 측은 "시공사가 조합 업무에 개입하는 것은 조합 업무 방해에 해당한다"며 "조합원 의사와 무관하다는 점을 HUG와 강동구청에 각각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둔촌주공조합원모임은 분양가 상한제에 의한 일반분양가가 HUG의 고분양가 관리기준에 의한 분양 보증가보다 유리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동일행정구역 내 비교사업장이 드문 둔촌의 경우에는 HUG의 고분양가 관리기준 보다 토지의 가치를 공시지가 기준의 감정평가액으로 인정해주는 분양가상한제를 선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분양가상한제 이후로 분양가가 더 낮아지고 사업이 지연되면 이자 비용 등이 발생해 조합원에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조합과 건설사 측 의견과 대치되고 있다.

조합과 시공사업단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고자 분양 일정을 강행하고 있다는 둔촌주공조합원모임의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장 전경. 사진=일간투데이DB

시공사업단 관계자는 "시공사가 나서 일반분양공고를 강행하려는 계획을 진행 중이라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일반분양 일정을 확정하지 못할 경우 공사를 중단할 수 있다는 공문의 의미는 공사를 일정대로 차질없이 진행하는 게 맞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이지 알력 행사를 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조합장 부재와 상관없이 공사는 일정대로 추진할 것"이라며 "조합장 직무대행을 선출할 때까지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회가 무산돼 사업 지연이 불가피한 가운데 둔촌주공은 선분양과 후분양의 갈림길에 서게 되면서 조합원과 조합, 시공사 간에 이견을 좁혀야 하는 숙제를 않게 됐다.

조합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이전 분양가와 분양가 상한제 이후 분양가를 놓고 조합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총회를 계획 중"이라며 "승인권자인 구청에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둔촌주공조합원모임은 조합 집행부 임원진 전원의 해임을 의결하는 총회를 8월 22일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