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딸이 경찰에 신고…관할서 소재파악 중경찰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 소재 추적 중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7.09 18: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종로서 여성청소년과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5시께 들어와 경찰이 소재를 파악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으며 시가 현재 상황을 확인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께 공지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원래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현재 관할서인 종로서와 혜화경찰서, 성북경찰서 경찰 인원이 출동해서 사실 파악 중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