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박원순 '미투 신고' 경찰에 접수…실종된 박 시장 수색 진행중2017년부터 성추행, 텔레그램 등 증거 포함해서 제출한것으로 밝혀져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7.09 2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 수색이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지난 8일 밤에 박 시장에게서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전 여비서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다고 SBS, MBC 등이 보도했다.

SBS, MBC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박 시장 비서로 일하던 A씨는 8일 밤 변호사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았고, 곧바로 9일 새벽까지 고소인 조사가 진행됐다. A씨는 이 자리에서 비서 일을 시작한 2017년 이후로 성추행이 이어져 왔다고 진술한 걸로 전해졌다.

또 신체 접촉 외에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내왔다고도 A씨는 진술한 걸로 알려졌다. 박 시장과 A씨 대화는 주로 텔레그램으로 이뤄졌으며 A씨는 박 시장과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한 걸로 알려졌다.

피해자 본인이 경찰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을 상세히 기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고소 내용은 파악되진 않았지만 피해자는 박 시장의 성추행이 수차례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어제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게 해당 사안을 긴급 보고했으며, 고소장이 접수됨에 따라 사실 확인에 나섰지만 조심스럽게 고소장을 검토하는 중이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박 시장은 금일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공지했었다.  

경찰은 참고인들을 더 소환해 조사하는 한편, 박 시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던 걸로 알려졌으며, 박 시장이 자신의 피소 사실을 알아차렸는지 피소와 실종 간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는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