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 7시간만에 숨진채 발견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확인되어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7.10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숨진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지 7시간 만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져 경찰이 해당 부근부터 수색을 시작하였다.

경찰은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중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12시 20분 성북동 와룡공원과 가구박물관 인근엔 시신 수송을 위하여 구급차 2대가 도착하였고, 경찰 관계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채 발견됐다"고 확인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박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이 일대에 7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밤샘 수색을 벌여왔다. 경찰은 실종신고를 접수받자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수색한 끝에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박 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을 찾는 경찰. 사진=연합뉴스
지난 9일, 수색과정을 브리핑하는 정진항 현장대응단장.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