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10일 오전 향후 대응 방침 발표장례 등 일정은 아직 미정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10 0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서정협 행정1부시장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10일 오전 향후 계획 등을 포함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다만 박 시장의 유고가 확인된지 얼마 되지 않아 장례 등 일정은 아직 미정"이라고 전했다. 서 부시장은 박원순 시장의 유고(有故)로 시장 권한을 대행하게 됐다.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장이 궐위(闕位·직위가 빈 상태)된 경우 부단체장이 지자체장의 권한을 대행하도록 되어 있어 서 부시장은 내년 4월 7일에 열리는 보궐선거를 통해 차기 시장 선출 시까지 권한대행을 맡을 전망이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9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극단적 선택을 암시한 후 잠적하였으며, 그날 오후 5시경 박 시장의 딸로부터 실종신고를 받았다. 10일 0시경 북악산 일대를 수색 중인 경찰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