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충청
‘세계유산의 도시’에서 맘껏 즐기는 ‘힐링’공주여행공주시 ‘안전한 비대면 여행코스’발굴, 관광객이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는 코스 개발
  • 류석만 기자
  • 승인 2020.07.14 06:53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공주시 정안천의 메타세쿼이아길. 사진=공주시
[일간투데이 류석만 기자] 세계유산의 도시인 충남 공주시가 최근 코로나19 걱정 없는 안전한 비대면 여행지를 찾는 관광객들의 새로운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비대면 여행코스’ 6개 테마를 발굴하고 적극 홍보에 나섰다.

이번에 발굴한 6개 테마는 안전과 비대면, 청정, 근교여행 등 코로나19로 인해 새롭게 대두된 여행 트렌드에 맞춰 구성됐다.

여행코스는 ▲호젓한 걷기여행 ▲걸어서 세계유산 속으로 ▲쉼과 명상이 있는 숲의 시간여행 ▲시간이 천천히 가는 한옥마을 여행 ▲별이 빛나는 캠핑여행 ▲두 바퀴로 공주여행 등 6개다.

우선 호젓한 걷기여행은 아름다운 자연 풍광을 배경으로 분위기 있게 걸을 수 있는 장소로, 금학생태공원 수원지와 상신리 돌담길, 미르섬과 정안천 메타케쿼이아길, 제민천 등을 소개한다.

세계유산도시 공주의 세계유산을 걸으면서, 보고 느낄 수 있는 코스도 눈길을 모은다.

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 천년고찰 마곡사와 솔바람길 등은 유구한 백제 역사의 숨결을 고즈넉하게 즐기며 힐링할 수 있는 공주의 대표적 관광 코스다.

여기에 명승지 고마나루 솔밭과 주미산 자연휴양림, 연미산 자연미술공원 등 숲을 걸으며 일상의 스트레스와 우울함을 털어버리고 스스로를 안아줄 수 있는 곳으로 손색이 없다.

이밖에 고즈넉함과 포근함이 느껴지는 공주한옥마을에서 즐기는 백제의 오감체험 놀이를 비롯해 주민산 자연휴양림과 글램핌장 등, 캠핑여행 코스 그리고 비단강이라 불린 금강을 자전거를 타고 즐길 수 있는 코스도 마련돼 있다.

시는 이 같은 여행코스를 3종의 리플렛으로 제작해 인근도시를 주요 타깃으로 적극 홍보하고 SNS 등 온라인 홍보도 병행 추진할 방침이다.

조관행 관광과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야 하는 상황으로 공주의 관광정책도 이에 적극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여름 휴가철을 맞아 거리두기 수칙을 지키면서, 청정 힐링 공주 여행을 맘껏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