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코로나19, 고용률 저하에 영향… 6월 취업자 35.2만명 감소실업자 수 122만 8천명으로 집계, 1999년 이후 최고치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15 08: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6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실업급여설명회장에서 구직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코로나19가 고용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작년보다 1년 전보다 35만2천명 감소한 2천205만5천명이었다.

또한, 고용동향은 지난 3월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3월에는 -19만5천명, 4월에는 -47만6천명, 5월에는 -39만2천명 감소하였으며,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0월부터 2010년 1월 이후 약 10년 만의 지속 감소였다.

15세 이상 고용률도 10년 만에 최저였다. 작년 6월 대비 1.2%포인트 하락해 60.4%인 것으로 파악됐다.

실업률은 4.3%로, 같은달 기준 1999년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실업자 수는 9만1천명 늘어나 122만8천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