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일반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 형성 성공두 차례 투여자들 항체 형성… 특별한 부작용은 없어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7.1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발표 미국 바이오업체 모더나.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현지시간 1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진행한 코로나19 백신 개발 초기 임상 시험에서 항체를 형성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둘러싸고 있는 돌기인 단백질 스파이크를 통해 바이러스가 사람의 세포와 결합하여 침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더나가 개발중인 백신(mRNA-1273)은 이 단백질 스파이크 성분을 체내에 미리 생산한 후 면역력을 생성하는 원리이다.

mRNA-1273의 주성분은 단백질 생산을 지휘하는 리보핵산이다. 체내에 투여 시 단백질 스파이크와 같은 성질의 단백질 생산을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번 2차 접종 실험 대상자는 코로나19에 취약할 가능성이 높은 이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28일 간격으로 약물을 투여받았는데, 백신을 두 차례 투여받은 대상자들에게서 평균치 이상의 중화항체를 형성했다.

또한, 의학저널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JM)에 공개된 결과에 따르면 심각한 부작용을 호소한 실험 대상자는 없었지만, 많은 양의 약물을 투여받거나 2회 투여받은 이들을 중심으로 두통, 근육통, 오한과 피로감 등의 증세를 보였다.

앞서 모더나는 지난 3월 16일 사람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약물 투여 임상 시험을 세계 최초로 진행했다. 현재 모더나는 3상 시험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