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해찬, 박원순 고소인에 사과“당 대표로 통절한 사과 말씀 드린다”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7.15 10:52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와 관련해서 피해 고소인에게 15일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대표로서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박 전 시장의 사망과 관련해서 국민에게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공백이 발생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사과했다.

이 대표는 또한 서울시에 대해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 달라면서 피해 고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고통을 여론몰이 정쟁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5월 25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자 선출 당선인 총회에서 부의장 후보로 선출된 김상희 의원(뒷줄 왼쪽 여섯번째)이 여성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당 소속 공직자 부적절한 행동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 마련하고, 당 구성원들 대상으로 성인지교육을 강화하도록 당규를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지난 14일 김상희 국회부의장 주도로 입장문을 내고 박 전 시장의 성희롱 의혹과 관련해 고개를 숙이고 서울시와 당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여성 의원들은 입장문을 통해 “피해 호소 여성이 느꼈을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서울시를 향해서는 “서울시는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 조사 및 재발 방지 대책 위원회’를 꾸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대책 마련을 해야 한다면서 당 내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회를 통한 기존 제도를 점검, 피해자를 위한 상담 시스템, 공공기관 내 성희롱·성추행 관련 예방·조사·구제, 피해자 불이익 금지 제도화, 고위 공직자의 젠더교육 강화 등을 제안했다.

아울러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을 포함하여 당 내의 모든 성비위 관련 긴급 일체 점검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당은 선출직 공무원들을 상대로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당권 도전을 한 김부겸 전 의원은 15일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서 “정쟁이 돼서 다짜고짜 기정사실화하고, 말을 함부로 하면 자칫 사자명예훼손이 된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아직 한쪽 당사자의 이야기만 있는데, 객관적인 기관에서 진상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진상조사 기관에 대해서는 “서울시인권위원회 혹은 인권위원회 정도일 것”이라면서 검찰의 직접 수사나 특별검사, 곡정조사 등에 대해서는 반대의 뜻을 보였다.

그러면서 “정쟁이나 정치적 거리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그렇게 몰고 가는 것은 고인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고소인의 뜻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