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경기도에 이어 서울 가정집도 수돗물서 '유충' 발견돼서울물연구원에 분석 의뢰…건물 저수조 주변 벌레 서식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20 1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서울 중구 아파트 욕실에서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인천을 기점으로 경기지역까지 퍼져나간 '수돗물 유충'이 서울시에서도 발견됐다.

19일 오후 11시경 서울시 중구의 한 아파트 욕실 바닥에서 샤워를 마친 A씨가 유충을 발견했다. A씨에 따르면 머리카락 굵기에 1cm 정도 길이의 붉은 벌레였다. 발견 후 중부수도사업소와 아파트 관리사무실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들은 유충을 수거해 서울물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상황이다. 본부는 유충의 유입경로를 찾는데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건물의 지하저수조 내부에는 이상이 없었으나, 저수조 외부 주변에 벌레가 서식하는 것을 확인해 정수장이나 대현산배수지 등의 문제와 개연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본부 관계자는 "인천에서 유충 발견이 잇따른 것을 계기로 서울시도 정수장과 배수지 등에 대한 일제점검을 이미 완료했고,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며 "일단 서울에서 접수된 관련 민원이 한 건뿐인 지금으로서는 해당 건물의 지하저수조와 주변 상태가 어떤지 살펴보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