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광주 지역감염 유발 송파 60번, 2억원대 구상권 청구 검토추가 감염자, 접촉자 등 800여건 검사 비용 포함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20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20일 오전 광주 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방문자에게 절차를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0일 방역당국은 동선을 숨긴 후 광주 시민들과 접촉해 코로나19 지역 감염을 유발한 송파 60번 확진자에게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송파 60번 확진자 관련 광주에서만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친인척 19명과 계수초교 학생·교직원 등 402명, 주변인 등 총 802건의 검사가 이루어졌으며, 149명은 밀접 접촉자로 자가 격리 중이다.

검사 관련 비용만 1억1천200여만원이 소요됐으며, 사회적 비용을 제외하고 자가 격리자 생활지원비, 격리 해제 전 검사비용, 확진자 입원 치료비 등을 산정하면 22억2천여만원의 직접 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구상권 청구는 검토 단계"라며 "이미 고발 조치를 했으니 수사가 이뤄진 뒤 송파 60번 확진자의 행위와 비용과의 연관성이 입증되면 검토하기로 하고 예상치를 산정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