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용인 양지 물류센터 화재 1차 인명수색… 5명 사망·8명 부상2시간만에 잡힌 불길, 중상 1명·경상 7명 "추가 인명수색중"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21 12: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21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제일리의 한 물류센터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1일 오전 8시 29분쯤 시작된 경기도 용인의 대형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가 2시간 만인 10시 30분께 초진돼 1차 인명 수색을 벌인 결과 사망자가 5명으로 늘어났다고 소방당국이 밝혔다.

앞서 당국은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제일리 소재 SLC 물류센터 지하 4층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대응 1단계를 발령했으나, 지하 4층에 3명이 고립된 것으로 파악돼 인근 소방서 인력을 동원하는 대응 2단계로 격상했다.

이 날 근무자는 69명으로, 소방 관계자에 따르면 5명의 사망자는 지하 4층에서 발견됐다. 부상자는 중상 1명, 경상 7명 총 8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추가 인명수색 작업과 함께 자세한 화재 원인을 밝히고 있다.

화재가 발생한 SLC 물류센터는 지하 5층에 지상 4층, 연면적 11만 5천여㎡ 규모로 250여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