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인천 화학제품공장 폭발 사고 '1명 사망·8명 부상'… 합동 감식 실시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과 안전 수칙 준수 여부 조사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22 1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2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51분께 인천시 서구 화학제품 업체 에스티케이케미칼 공장에서 탱크로리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인천소방본부는 전날 인천 서구 가좌동 소재 화학약품 생산업체 STK케미칼 공장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의 합동 감식을 22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발 사고는 전날 오후 8시 50분경 STK케미칼 공장에서 발생해 지상 2층 규모의 공장 일부가 무너져 내렸으며, 현장 근무 중이던 근로자 7명과 구조 작업을 벌이던 소방대원 1명이 다쳤다.

또한, 인천소방본부는 이날 새벽 현장 수색 중 4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근로자 1명의 시신 일부를 발견했다고 밝혀 사상자는 사망 1명, 중상 1명, 경상 8명 등 총 9명으로 늘어났다.

소방당국은 과산화수소와 수산화나트륨 혼합물을 탱크로리에 옮겨 싣는 작업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한 것이 원인이라 보고있다. 

인천소방본부는 전날 사고 발생 20분 후인 오후 9시 11분경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소방차량 51대와 인력 141명을 투입했다. 구조작업 진행 중 근로자 8명을 구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