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유은혜 "국립대학 29곳 등록금 반환 할 것""일부 사립대 특별장학금 형태로 소액 반환 진행 중"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28 1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8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국립대학교 29곳, 서울시립대학교까지 30개 대학이 등록금 문제를 학생들과 협의해서 돌려주겠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1학기 대면 수업·실습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강의 준비 미흡, 품질 저하 등으로 불만이 쌓인 학생들은 대학이 등록금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날 유 부총리는 "일부 사립대에서도 학교 학생들과 협의해서 10만∼20만원, 혹은 1학기 등록금의 10%를 특별장학금 형태로 돌려주고 있다"며 "(1학기 등록금 반환을 결정한 대학의) 정확한 숫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등록금 반환 결정 대학) 숫자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일부 대학들이 기존에 있던 성적 장학금을 폐지하고 특별장학금을 지급하는 것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학생들이 그 부분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대학이 학생들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그런 방식을 채택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