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靑, 개인정보보호위원장에 윤종인, 국세청장에 김대지 내정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7.30 19:28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왼쪽부터)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장관급) 윤종인, 부위원장(차관급) 최영진, 국세청장 내정자 김대지.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장관급)에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을, 부위원장(차관급)에 최영진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을 발탁하고 또 국세청장에 김대지 국세청 차장을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윤종인 위원장, 최영진 부위원장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출범하는 8월 5일에 맞춰 임명될 예정"이라며 "오는 8월 5일, 행정안전부 등 여러 기관으로 분산되었던 개인정보보호 기능을 통합한 새로운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국무총리 소속 장관급 중앙행정기관으로 출범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윤 신임 위원장은 행정혁신․조직․지방행정을 두루 경험한 전문가"라며 "문재인 정부의 핵심정책인 정부혁신, 자치분권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왔다는 평가"라고 말했다.

특히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 재직 시 국정과제인 신기술 장비 확산에 따른 개인정보 보호체계 개선과 국제협력 강화에 기여해 왔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새로 출범하는 위원회를 조기에 안착시켜 우리의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개인정보보호와 활용을 조화롭게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최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은 정보통신·방송 분야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전문가"라며 "업무 전문성과 추진력이 뛰어나 ‘맡은 업무는 끝까지 완수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하여, 개인정보보호 체계를 발전시키고 합리적 규제를 통한 신산업 육성 지원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김 국세청장 후보자는 국세청에서 20여 년 근무해 현장 경험이 풍부하다"며 "국세행정 전반을 이해하고 있으며, 업무 기획력과 추진력을 함께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세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욱 높여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고 국세행정 혁신을 통해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서울대 서양사학과, 서울대 행정학 석사, 美 조지아대 행정학 박사로  행시 31회를 거처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현 행정안전부 차관 이다.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은  서울대 지리학과, 서울대 행정학 석사, 美 위스콘신대 행정학 석사로 행시 36회를 거처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 원장,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선임행정관, 현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이다.

김대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시(36회)를 거쳐 국세청 부동산거래관리과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 부산지방국세청장 등을 역임했다. 김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