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 원격의료 및 디지털 헬스 ETF 나스닥 상장계열 글로벌X, 급성장하는 디지털 헬스 시장에 집중투자
  • 장석진 기자
  • 승인 2020.07.31 10:50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위치한 나스닥 마켓사이트(NASDAQ MarketSite)에 표시된 Global X EDOC ETF(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국 ETF 운용사 Global X가 나스닥(NASDAQ)에 현지 시각으로 30일, 글로벌 원격의료 및 디지털 헬스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ETF를 상장했다고 31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급격히 확장되는 원격의료는 기존 의료시스템 대비 저비용, 고효율에 개인별 맞춤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장기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광의의 디지털 헬스는 건강 및 건강관리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개념으로 기술 발전에 따라 그 범위가 점차 확대되는 분야다.

Global X 리서치팀에 따르면 디지털 헬스 시장 규모는 올해부터 매년 24.7%의 성장세를 보여 2026년에는 6,570억 달러(약 786조원)가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OECD 국가들의 시스템 비효율성에서 비롯된 의료비 지출을 매년 6천억 달러 가량 줄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한 기존 의료서비스의 재정 및 지리적 장애물을 극복하고 단절된 의료시장 간의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글로벌X 원격의료 및 디지털 헬스 ETF(Global X Telemedicine & Digital Health ETF, 티커 ‘EDOC’)’는 Solactive Telemedicine & Digital Health Index를 추종한다. 해당 인덱스는 글로벌 지수업체 Solactive와 Global X가 공동 개발했다. 현재 40개 종목으로 21일 기준 미국 82.48%, 일본, 중국, 홍콩 등이 각각 4%로 구성된다.

의사와 환자간 디지털 연결을 통해 의료진단, 인공지능 및 클라우드 기반 의료통계 분석 플랫폼,
커넥티드 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장비, 디지털 기술을 통한 의료관리 등과 관련된 매출이 전체 매출의 절반이 넘는 회사에 투자한다.

전세계 ETF 시장의 70% 가량을 차지하는 미국에서 원격의료와 관련된 ETF는 EDOC가 처음이다. EDOC ETF는 국내에서도 미래에셋대우 등 해외주식 거래가 가능한 증권사를 통해 투자할 수 있다.

미래에셋은 한국, 미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8개국에서 6월말 기준 370여개 ETF를 약 47조원 규모로 운용 중이다. 글로벌 ETF 리서치 업체 ETFGI에 따르면 미래에셋 글로벌 ETF는 전세계 운용사 중 순자산 규모 17위를 기록 중이다. 다양한 테마형, 인컴형 등 차별화된 상품을 공급하며 미국 ETF시장에서 라이징스타로 주목 받는 Global X를 재작년 인수했다.

최근에는 중국 신성장 테마 ETF를 통해 성장한 홍콩 상장 ETF가 순자산 1조원을 돌파했다.

작년 7월 상장한 차이나 바이오텍(Global X China Biotech ETF) 및 차이나 클라우드 컴퓨팅 ETF(Global X China Cloud Computing ETF)가 대표적으로 24일 기준 각각 91.8%, 95.6% 누적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올해 1월 상장한 글로벌X 차이나 컨슈머 브랜드 ETF(Global X China Consumer Brand ETF), 글로벌X 차이나 전기차 ETF(Global X China Electric Vehicle ETF), 글로벌X 차이나 클린에너지 ETF(Global X China Clean Energy ETF)도 반년 만에 각각 18.6%, 31.2%, 16.9% 성과를 올렸다.

Global X의 루이스 베루가 CEO는 “투자자들은 EDOC ETF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급격한 성장이 예상되는 디지털 헬스 기업에 손쉽게 투자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혁신적인 테마형 상품을 통해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투자자들에게 투자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