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수원시 한옥기술전시관 새 이름은 ‘한옥새움’시민 공모 통해 선정한 새 이름 7월 특허청 업무표장(상표권) 등록 완료
  • 허필숙 기자
  • 승인 2020.07.31 14:35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한옥새움(한옥기술전시관) 전경. [사진=수원시]
[일간투데이 허필숙 기자] 수원시가 한옥의 대중화를 위해 수원화성 장안문 인근에 개관한 한옥기술전시관의 새 이름을 ‘한옥새움’으로 결정하고, 특허청에 업무표장(상표권) 등록을 완료했다.

지난해 4월 특허청에 ‘한옥새움’에 대한 업무표장을 출원했던 수원시는 지난 7월3일 업무표장 등록(제42-0007937호)을 마치고 향후 10년간의 권리를 획득했다.

한옥기술전시관의 새로운 이름인 ‘한옥새움’은 ‘한옥을 새로운 기술로 현대에 맞게 새로 세움’이라는 의미로, 전통건축문화를 창조적으로 계승해 현대에 맞는 한옥사업을 확산하고자하는 비전이 담겼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한옥기술전시관과 한옥새움이라는 이름을 병기하는 방식으로 활용해 시민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예정이다.

앞서 수원시는 건립 당시 한옥기술전시관의 의미와 비전에 걸맞는 이름을 공모해 접수된 220건 중 한옥새움이라는 작품을 선정했다.

이어 수원시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예가 김영훈 선생의 글씨를 바탕으로 BI를 제작해 이름에 걸맞는 디자인도 입혀 지난해 4월 업무표장을 출원, 1년 3개월만에 등록을 완료했다.

2017년 9월 개관한 한옥기술전시관 한옥새움은 수원화성 장안문 인근 수원전통문화관 옆 2661㎡ 부지에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전통 한옥 양식을 접목해 지어졌다.

이곳에는 과거부터 현재에 이르는 한옥의 변천사와 건축 발전이 전시돼 있으며, 다양한 한옥 관련 체험활동을 제공하며 한옥 주거문화 확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현광 수원시 화성사업소장은 “특허청에 등록된 한옥새움이라는 이름과 BI를 활용해 전통건축문화를 창조적으로 계승하는 수원시 공공한옥 정책의 방향과 비전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