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잇따른 규제에 오피스텔 쏠림 현상 심화은평구·종로구서 거래량 가장 많이 늘어…꾸준한 임대 수요 '강점'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08.04 15:36
  •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종로5가역 하이뷰 the 광장 조감도.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오피스텔 시장에 서울 '투자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최근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이어지는 가운데 위험이 적은 투자 상품으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감정원의 오피스텔 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최근 2년간(2018년 6월~2020년 6월) 1㎡당 매매가격 상승률은 -0.67%(432만 7000원→429만8000원)로 소폭 하락한 가운데 서울(1.02%, 588만원→594만원)은 상승곡선을 그렸다. 반면 부산(-3.84%, 270만8000원→260만4000원), 울산(-7.98%, 191만6000원→176만3000원) 등 지방 오피스텔들은 고전을 면치 못했다.

오피스텔 거래량도 서울과 지방의 온도차가 뚜렷했다. 전국의 오피스텔 총 거래량은 2019년 상반기 6만9914건, 2019년 하반기 7만9964건, 2020년 상반기 7만8079건으로 상승 후 다시 하락했다. 반면 서울의 경우 2019년 상반기 1만6184건, 2019년 하반기 1만8118건, 2020년 상반기 2만336건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 내에서는 은평구와 종로구가 거래가 가장 활발했다. 2019년 상반기와 2020년 상반기 거래량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은평구가 1위(4.03배, 198건→797건), 종로구가 2위(3.35배, 296건→994건)를 기록했다.

이처럼 서울 오피스텔이 강세인 이유로 꾸준한 임대 수요와 투자 리스크가 적기 때문으로 시장은 분석한다.

거듭되는 부동산 규제와 저금리 기조로 안정적인 투자처를 찾는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어 하반기에도 꾸준한 매매가, 전세가 상승을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서울 오피스텔은 청약 시장에서도 높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5월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청약 접수 결과 청약경쟁률 14.14대1(486실 모집에 6874건 접수)의 경쟁률을 보였다.

부동산전문 유튜브채널 '리얼프렌즈TV' 나인성 실장은 "계속된 주택시장 규제 압박으로 오피스텔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과 지방의 양극화가 뚜렷하다"며 "시장의 불확실성으로 리스크가 적은 서울 오피스텔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에서는 종로5가 138-4번지에서 '종로5가역 하이뷰 the 광장' 오피스텔이 분양 중이다.지하 2층~지상 16층, 오피스텔 294실(전 호실 전용면적 18.97㎡), 상업시설 40실 규모로 조성된다.

서울 영등포에서는 신길재정비촉진 9지구에 'JS496 TOWER'가 분양 중이다. 여의도, 영등포, 마포의 약 50만 비즈니스 수요가 확보돼 탄탄한 생활 인프라를 편리하게 누릴 수 있는 JS496 타워는 여의도 3정거장, 강남 20분대의 생활권으로 단지 주변에 타임스퀘어, 디큐브시티,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이마트, 영화관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완비돼 있다.

노원구 일대에서는 '노원역 보미 더 클래스'의 분양이 예정돼 있다. 서울특별시 노원구 상계동 706-2, 3번지에 노원 내 최고층인 20층, 총 204실 규모로 건립될 예정으로 200실 이상 규모의 오피스텔 공급은 17년 만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