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한강 수위 상승으로 곳곳 교통통제… 출근길 혼잡 예상서울 동부간선·강변북로·내부순환·올림픽대로 통제, 강풍주의보 발령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8.06 08: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등 한강 상류 방류량이 늘어남에 따라 6일 불어난 중랑천 옆 도로인 동부간선도로(오른쪽 아래)가 전면 통제됐다. 동부간선도로 군자교 입구로 진입하지 못한 출근길 차들이 우회도로로 가기 위해 꽉 막힌 도로 위에서 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6일 오전 2시 20분부터 내부순환도로 마장램프~성수JC구간 양방향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그 후 3시 10분부터는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의사협회 진입로 양방향,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 수위 상승으로 인해 3시 50분부터 수락지하차도~성수JC구간의 교통이 통제됐다.

앞서 전날 오후 9시 25분께부터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염창나들목 구간 양방향과 서울 잠수교, 개화육갑문, 여의상류·하류 나들목도 현재까지 통제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저녁부터 소양강댐과 팔당댐에서 방류량이 많아지면서 한강 수위가 상승해 도로 통제 구간이 확대되고 있다"며 "차량 통제가 출근 시간대까지 이어질 수 있으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편이 좋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4시경에는 서울에 강풍주의보가 발령돼 낙하물 등으로 인한 피해를 주의해야하며, 서울 탄천 대곡교 일대는 오전 5시 50분경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