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보험·카드
미래에셋생명, 퇴직연금 수익률 업계 1위 달성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8.06 1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미래에셋생명 제공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미래에셋생명이 업계에서 가장 높은 퇴직연금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근 보험업권(생명∙손해보험) 협회 홈페이지에 공시된 2분기 퇴직연금사업자 수익률 비교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의 최근 1년 DC형(확정기여형) 수익률은 2.73%로 보험업권 전체 17개 사업자 중 1위를 차지했다. 

성과의 바탕에는 자사가 직접 운용하는 실적배당형 보험 상품인 ‘MP자산배분 증권투자형’이 있다고 미래에셋생명이 밝혔다. 2014년 12월 출시된 이 상품은 최근 1년 수익률 7.1%, 3년 14.2%로 매우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출시 5년여 만에 약 800억 원의 자금을 끌어모았다고 전했다.

‘MP자산배분 증권투자형’은 미래에셋생명의 자산운용 전문가 집단이 매 분기 결정하는 모델 포트폴리오(MP)를 통해 급변하는 환경에 맞춰 국내외 투자 펀드를 리밸런싱한다. 

전문가 집단의 정량적, 정성적 분석을 통해 최적의 주식 및 채권 투자 비중을 결정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안정적 자산운용을 이끌어 가입자들의 자산관리 부담을 줄여주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서영두 미래에셋생명 전략영업부문대표는 “100세 시대 노후 30년의 성패는 효율적인 퇴직연금 자산운용에 의해 결정된다“라며 “많은 고객이 ‘MP자산배분 증권투자형’을 중심으로 글로벌 우량자산에 합리적으로 투자하는 미래에셋생명 퇴직연금을 통해 행복한 은퇴설계를 시작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