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정부, 4대강 보 홍수조절기능 조사한다… '민관 합동조사단' 구성환경부·국토교통부·민간 전문가 등 참여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8.12 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11일 오전 대전과 충북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세종시 한솔동 금강 세종보 주변 자전거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12일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환경부, 국토교통부, 민간 전문가 등으로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4대강 보의 홍수조절 기능 조사에 나선다.

홍수 관련해 물관리 부분은 환경부가, 하천 시설 관리는 국토교통부가 담당한다. 

앞서 정부는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여러 차례 조사한 바 있다. 홍수 예방 기능에 대해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감사원은 홍수 예방과 4대강 사업이 큰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2014년 4대강조사평가위원회는 홍수 위험은 줄었다고 발표했으며,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8년 감사원은 해당 사업의 홍수 예방 기능은 미미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해 최장기간 쏟아진 집중호우와 장마 피해와 관련해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은 4대강 보의 홍수 조절 기능에 대해 갑론을박을 펼쳐지자 논란 해결을 위해 진행되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호우로 인한 피해와 관련해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실증·분석할 기회"라고 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