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서울 롯데리아 모임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0명으로 늘어지난 6일 광진구에서 19명 모임가져… 참석자 근무 매장 폐쇄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8.12 16: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서울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진 롯데리아 직원들 사이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에 따르면 지난 6일 롯데리아 지점 점장 등을 포함한 직원 10명이 롯데리아 군자역점에서 회의를 한 후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이동, 9명의 인원이 추가돼 총 19명이 모임을 가졌다.

해당 모임 관련 첫 확진자는 지난 11일 경기 고양시 거주자였으며, 같은날 서울 시민 3명이 추가 확진됐다. 12일에는 서울 거주자 4명, 타지역 거주자 2명이 더 확진돼 오후 2시 30분 기준 서울시가 파악한 확진자 수는 10명이다.

시는 추가 확진자를 우려하며 역학조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롯데리아 혜화점, 종각역점 등에서 일한 직원이 포함된 사실을 파악해 롯데리아 측은 해당 모임에 참석했던 이들이 근무하는 매장을 폐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