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NH농협은행, 집중호우 피해농가 재해복구 지원 릴레이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8.14 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NH농협은행 제공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은 집중호우 피해 농가에 대한 전사적 지원을 위해 중앙본부 전 부문 및 전국 영업본부 별로 재해복구 지원 릴레이를 실시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8월부터 실시한 복구지원은 13일 기준 전국 33개 지역, 783명의 임직원이 참여하여 침수농가 복구, 축사 재건, 비닐하우스 폐기물 처리 등 다양한 형태로 실시하였으며, 피해지역 별로 식료품, 건축자재 등 필요한 구호물품 등을 지원하였다.

중앙본부의 경우 지난 12일 농업·공공금융부문, 마케팅전략부문, NH카드분사를 시작으로 13일 경영기획부문, 리스크관리부문, 디지털금융부문에서 피해복구활동을 실시하였으며, 8월말까지 중앙본부 전 부문이 침수 피해지역 복구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NH농협은행 장승현 수석부행장은 “올해는 역대급 폭우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농가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농협은행은 피해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8월말까지 전사적으로 릴레이 복구지원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NH농협은행은 폭우 피해를 입은 농업인 및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자금 5억원 이내, 가계자금 1억원 이내의 피해복구 대출자금을 최대 1.6%p 우대금리로 지원하며, 기존 대출에 대한 이자 및 할부상환금을 최장 12개월간 유예한다. 또한, 호우피해 농업인 및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6개월까지 카드 청구대금 유예 신청을 접수 중에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