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지지율 역전에 충격 받은 민주당 “일희일비 안돼”“일시적 현상” 외쳐보지만...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8.14 12:17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왼쪽)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미래통합당에게 지지율 역전을 당하면서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당권주자들이 너나 할 것 없이 개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경고등으로 여겨야 하나 일희일비해서는 안된다”면서 강력한 정책 추진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성찰해야 할 시기이나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해서도 안 된다”면서 지지율이 높다고 교만해서도 안되지만 떨어졌다고 성급하게 뒤뚱거리면 더 위험한 상황이 도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개혁 법안은 더 자신감을 갖고 추진해야 한다. 주춤거리면 더 큰 위험에 빠지 것”이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그동안 민주당이 잘했다기보다 통합당이 못했기에 받아온 반사이익이 있다”며 “김종인 대표 체제에서 조금씩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도층 국민께서 여기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민주당이 정말 정신 바짝 차려야 될 때”라고 경고했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큰 원인은 부동산에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미래통합당에 대해서는 “반사이익을 얻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우선 당이 국민들과 더 소통하고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말씀을 잘 드려야 되는데 그런 역할을 못하다 보니 지금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하는 답답함을 좀 느꼈다”고 자아비판을 했다.

그러면서 “정책을 만들 때 의견을 많이 듣고 반영해 구체성을 높이고, 집행될 때도 필요한 설득을 국민들에게 잘하는 것이 정당의 기본적인 역할”이라며 “그런데 이런 기능을 저희들이 좀 잘 못하지 않았나. 최근 정책 집행과정에서 국민분들 눈높이를 좀 못 읽는다든지 또는 필요한 설명을 제대로 못 해 답답함, 실망감을 드린 게 지지율 하락의 이유”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 “몇 년 만에 미래통합당이 우리 민주당을 앞섰다는 것은 충격적인 이야기”라면서 당내 분위기를 설명했다.

설 의원은 “민심이 변화하는 것에 대해서는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서 “그러나 우리 당은 8월 29일 전당대회를 치르면 새로운 지도부가 들어설 것이기 때문에 새로운 지도부와 함께 수재도 제대로 잘 정리를 하고, 경제 살리기를 제대로 하면 국민에게 지지를 받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한편, 미래통합당은 표정을 감추는 것이 역력했다. 지지율 역전 현상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일단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지지율 역전 현상에 대해 자만할 경우 오히려 지지율이 하락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