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씨티은행, 미리 정한 환율로 자동환전 가능한 모바일 서비스 선봬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9.07 1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씨티은행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인터넷이나 영업점 방문을 통해서만 가입과 이용이 가능했던 고객이 직접 지정한 환율에 도달하면 알아서 환전해주는 ‘FX오토바이셀’ 서비스를 모바일앱으로 확대해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FX오토바이셀 서비스는 외화를 사거나 팔 때 원하는 외화의 환율을 미리 설정해두고 조건을 충족할 경우 지정 금액만큼 자동으로 외화를 매매하는 서비스다.

수시로 조회하지 않아도 일정 환율로 변동되면 매매를 해준다는 편리함이 있다. 자동 환전 후에는 고객이 지정한 외화·원화통장으로 계좌 입금 처리까지 가능하다.

환전 가능한 통화는 미국 달러, 유로화, 미국달러(USD), 유로(EUR), 캐나다달러(CAD), 호주달러(AUD), 뉴질랜드달러(NZD), 영국파운드(GBP), 스위스프랑(CHF), 일본 엔(JPY) 등 총 8개다.

거래 금액과 관계없이 모든 고객에게 50% 환율 우대를 적용하며, 고객 등급에 따라 최대 90%까지 우대받을 수 있다. 해당 서비스 이용을 위해선 한국씨티은행에 원화 및 외화 입출금통장을 보유하고 있어야 하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