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산업은행, 인도네시아 Tifa Finance 인수 완료
  • 양보현 기자
  • 승인 2020.09.08 16: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양보현 기자] KDB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동남아지역 영업기반을 확대하고자 9월 8일자로 인도네시아 종합금융사인 Tifa Finance 인수를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지난해 12월말 인도네시아 DSU Group으로부터 Tifa Finance지분 80.65%를 인수하는 조건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였다. 이후 예상치 못한 코로나19의 위기상황을 맞아 실사 및 협상이 난관에 부딪혔음에도, 8개월여의 중단 없는 협상 끝에 성공적으로 인수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산업은행의 Tifa Finance 인수는 본격적인 경제발전 단계에 진입한 인도네시아에서 산은의 강점인 기업금융 및 인프라 개발금융에 적극 참여하려는 포석일 뿐만 아니라, 향후 성장전망이 높은 동남아 전지역으로 영업기반을 확장해 미래 글로벌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1989년 설립된 Tifa Finance는 기업 리스금융에 특화된 우량 종합금융사로, 은행이나 제조업 기반의 모회사가 없음에도 독자적 사업경쟁력을 확보하고 기업대출, 리스금융, 할부금융 등 다양한 금융업무를 하고 있다. 
특히 세계 대규모 무슬림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 이슬람 율법에 맞게 설계된 ‘샤리아금융’도 취급하고 있다. 일정 자본금(1조 루피아) 이상이면 PF, 인프라 금융 등의 개발금융 업무를 취급할 수 있는 Multi-Finance 플랫폼이라는 장점도 있다.

산업은행은 Tifa Finance를 초우량 종합금융사로 육성하기 위해 기존 리스금융 중심의 사업기반에 기업금융, 인프라 개발금융, 더 나아가 벤처캐피탈 등 혁신성장 금융 등 산은의 강점 업무를 단계적으로 접목하는 한편, 본점 및 글로벌네트워크와의 CIB협업 플랫폼 구축에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 속에서도 인도네시아, 미얀마에 진출거점을 마련하고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 VC설립, 베트남 하노이지점 개설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사업 확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