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文대통령 질본 '청' 승격 축하 "정상적인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게 최선 다해 달라""청와대 바깥 정무직의 임명장 수여식 처음 그만큼 국민들의 큰 기대가 있다"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9.11 16:25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가 코로나와 언제까지 함께해야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충북 청주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를 찾아 신임 질병관리청장 임명장 수여식을 갖고 "하루 빨리 우리 국민들을 정상적인 일상으로 이렇게 되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며 감사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어 "청와대 바깥에서 고위직 정무직의 임명장 수여식을 갖는 것이 처음인 것 같다"면서 "아마도 의전상으로는 청와대에서 조금 더 격식을 갖추어서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좀 더 영예로울지 모르지만 지금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질본의 상황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또 "무엇보다도 관리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우리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욱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을 했다"며 "우리 정은경 본부장님의 희망도 그러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공식 승격을 하루 앞두고 제가 직접 질본을 방문해서 질본 여러분들이 일하는 사무실 현장에서, 또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 임명장 수여식을 갖게 되어서 매우 기쁘다"면서 "질본의 '청' 승격은 우리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지만 문재인 정부의 의지만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질본이 감염병 관리에 있어서 더 큰 역량을 가지고 더 총괄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기를 바라는 그런 국민들의 큰 기대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그 사실에 우리 질본 직원들 무한한 자부심을 가져 달라"고 격려했다. 

아울러 "그 자부심에 또 걸맞는 책임감도 함께 가지면서 국민들 기대에 부응해 달라"면서 "우리 직원 여러분들께는 항상 감사하고 또 미안한 그런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질본이 '청' 으로 승격된 사실 그 자체, 그리고 또 초대 청장의 임명식을 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가지는 것, 이 사실 자체가 대통령과 국민들이 여러분들께 보내는 최고의 감사며 격려 뜻이 담겨 있는 것이라고 그렇게 여겨 달라"고 밝혔다.
 
그리고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은 우리 K-방역의 영웅, 정은경 본부장님이 승격되는 질병관리청의 초대 청장으로 임명되신 것에 대해서도 축하 한다"며 "여러분들께서 끝까지 역할을 다해 주시고, 또 '청'으로 승격되는 것을 계기로 해서 더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식 후 '건강한 국민, 안전한 사회'라는 문구가 새겨진 축하패를 권준욱 국립보견연구원장에게 건넸고, 직원 대표에게는 꽃다발을 선물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